“중요 부위 안 보여..” 사진집 누드가 아니라고 항의하는 네티즌들에게 ‘사과’한 강인경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fdsgsdfg.jpg 입니다.

강 씨는 인스타그램에 사과글을 올렸는데 그는 최근 내려고 하는 사진집에 관한 얘기를 꺼냈다. 강인경 씨는 “사진집 홍보 기간에 누드 촬영을 하고 있다고 글을 작성했다”며 “제가 생각한 누드는 정말 단 아무것도 걸치지 않으면 누드라고 생각을 했고 그렇게 촬영을 했기 때문”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C%25BA%25A1%25EC%25B2%2598.PNG 입니다.
이하-강인경 인스타그램
ADVERTISEMENT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15910015_812005325999227_4538229983180584952_n.jpg 입니다.
ADVERTISEMENT

강인경 씨는 최근 사진집 관련해 항의를 받았다. 강 씨는 “종이책 제작을 하고 사전 예약으로 홍보를 하면서 중요 부위가 적나라하게 보이지 않는다면 그건 누드가 아니라고 말씀하시는 분들이 계셔서 그 부분에 대해 사전 예약 시작과 함께 설명해 드리려고 회사에서 사전신청 페이지에 공지했다”며 “사기를 당했다고 하시는 분들도 계시고 실망을 많이 하셨다는 댓글들을 보면서 저도 정말 많이 반성했고 회사에서도 이 부분에 혼선을 빚게 한 것이 잘못된 거라 판단해 환불 페이지를 따로 만들기로 했다”라고 말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05412476_715906368977536_7054783250994516953_n.jpg 입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05991650_2839595889482423_380894342539835366_n.jpg 입니다.
ADVERTISEMENT

강인경 씨는 사진집 제작을 취소하지는 않지만 신중한 단어를 쓰지 못했다며 다시 한번 사과하며 강인경 씨 인스타그램엔 “우리가 생각하는 누드랑 다르다고 하니 소비자 입장에서는 화가 안 날 수가 없다”라며 강 씨를 비판하는 댓글들과 “본인들이 오해해놓고 좀 그렇다”며 강 씨를 위로하는 댓글들이 달리는중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04652024_200545051155137_1848824836943465718_n.jpg 입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NTERWORKSMEDIA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