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코로나 의심 환자 ‘월북’ .. 북한 원하면 방역 지원할것”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073003155_0_20200730161406358.jpg 입니다.
이하 (연합뉴스)

이 장관은 북한이 최근 코로나 감염 의심자가 월북했다며 ‘최대비상체제’를 선언한 것과 관련해서 “정성스럽고 따뜻한 마음을 담아 위로하고 싶다”고 밝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72901050004200.jpg 입니다.
ADVERTISEMENT

이어“개성을 중심으로 격리 조치가 취해지는 등 심각한 상황으로 인식하고 예의주시하고 있다”덧붙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73005660001300.jpg 입니다.
ADVERTISEMENT

또 “무엇보다 북한 주민의 건강이 나빠질 것이 우려되며 ‘일상생활이’ 힘들고 어려워지지 않을까’라는 걱정을 한다”며 기회가 되면 코로나 방역관련 개성뿐 아니라 어디든 협력하겠다 밝히기도 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73005690001300.jpg 입니다.

한편 통일부 당국자는“개성 지역을 포함해서 코로나19와 관련해 북쪽과 협력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것이고 이에 대해 검토를 하겠다고 말한 것”이라며 “북한이 건설 중인 평양종합병원에 대한 남북협력도 당연히 북한과의 보건협력 분야에 포함될 수 있는 것”이라 말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73005710001300.jpg 입니다.
ADVERTISEMENT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NTERWORKSMEDIA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