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가격리 못참아” 브라질 대통령, 재검사서 코로나19 양성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HH2020070719.jpg 입니다.
로이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 판정을 받았던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이 자가 격리를 참을 수 없다며 재검을 받았지만 또다시 양성 판정을 받았다.

15일(현지시간) CNN 브라질과의 전화 인터뷰에서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전날 코로나19 검사를 다시 받았지만 여전히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 7일 코로나19 확진을 받았는데 “집에만 있는 이런 일상은 참을 수 없다. 정말 끔찍하다”며 검사를 다시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내 상태는 아주 괜찮다. 열도 없고 숨 쉬는 데도 문제가 없다”며 코로나19 증상 중 하나인 미각이나 후각 상실도 없다고 주장했다.

AFP
ADVERTISEMENT

이어 어서 업무에 복귀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히며 며칠 안에 다시 검사를 받은 계획이라 말했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코로나19 확진 이후 관저에서 재택으로 업무를 보고 있으며, 마스크를 쓰고 정원을 거니는 등의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그는 코로나19 치료제인 말라리아약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을 복용 중이라고 밝혔다.

세계보건기구(WHO) 등이 말라리아약 하이드록시클로로퀸에 대한 효과를 입증하지 못한다고 했음에도 이 약을 계속해서 코로나19 치료제로 적극 장려해 왔다.

ADVERTISEMENT
AFP

브라질에서는 코로나19가 무서운 확산세를 펼치고 있지만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지지자들과 공개 집회를 갖고 경제 정상화를 외쳤었다.

그는 코로나19가 ‘가벼운 독감’에 불과하다며 사태를 경시해왔다. 결국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도 “공포에 떨 이유가 없다. 그게 인생이다”라며 망언을 한 바 있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INTERWORKSMEDIA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