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란의 질주’ 해운대 운전자, ‘대M초’ 흡연한 채 운전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0003407027_003_20200915080915485.jpg 입니다.
연합뉴스 (이하)

부산 해운대구 중동교차로 부근에서 ‘광란의 질주’를 벌이며 7중 추돌 사고를 낸 포르쉐 운전자가 당시 ‘대마초’를 한 상태로 밝혀졌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91418940005100.jpg 입니다.

부산 해운대 경찰서는 사고 운전자 A씨로부터 차 안에서 대마초를 피웠다는 진술을 확보한 뒤 사실 여부를 판단 중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91419530005100.jpg 입니다.

경찰은 해당 차 안에서 통장 백여개를 발견하기도 했다. 이에 다른 범죄 혐의의 가능성을 두고 살피고 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91419960005100.jpg 입니다.

A씨는 지난 14일 오후 5시 40분쯤 부산 중동 상가 앞에서 정차해 있던 차량 2대를 치고 달아나다 지하차도에서 다른 차량을 추돌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B%25B6%2580%25EC%2582%25B0%25EA%25B2%25BD%25EC%25B0%25B0%25EC%25B2%25AD.jpg 입니다.

그리고는 또 다시 교차로로 도주하다 오토바이와 승용차를 들이받아 7중 추돌 사고를 냈다. 이 사고를 6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