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설리 친오빠, SNS에 사과문 게재…”동생과 연락 끊은지 오래돼…폭력적인 태도와 음란, 불순한 행동 죄송하다”

image
MBC

최근 故 설리의 친구 A씨를 공개 저격하는 등의 행보를 보인 설리의 친오빠 최모씨가 자신의 SNS에 사과문을 게재해 눈길을 끌었다.

14일 오전 설리의 친오빠 최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동생의 친구들에게 공개적으로 사과했다.

1
MBC

최씨는 설리의 15년 지기 친구 A씨가 설리의 어머니를 비판하는 글을 게재하자 그를 저격하는 심정 글을 올린 바 있으며 당시 “그나마 존중해줬던 친구들이 이딴 식이라니”,그 누구보다 통탄스러워할 시기에 ‘그것이 알고 싶다’ 촬영에 급급했던 새X들이 진짜로 옆에 있어 줬던 친구 맞나 의문이 든다”며 깅히게 비판했었다.

2
진리상점

그랬던 그가 이날 사과문에서 “지난 시간 동안 동생 친구분들에게 일방적으로 폭력적인 태도로 대한 것, 많은 언쟁이 오가면서 폭력적인 언행과 불순한 태도를 보인 점, 저로 인해 루머 확산이 조자오딘 사실을 방관했던 것, 동생 친구들에게 내비친 점 죄송합니다”라고 사과의 말을 전했다.

2020-09-14-151527
설리 친오빠 인스타그램

이어 최씨는 “저희 가족은 어느 순간부터 동생과 연락을 끊어온 지도 상당한 시간이 흘렀었습니다. 그리고 오해들로 친구들에게 누명 아닌 누명을 씌우게끔 언행한 점 죄송합니다”라고 말했다.

3
KBS2

그러면서 그는 “동생 팬분들, 대중에게 받아왔던 관심을 악용하여 음란, 불순한 행동을 한 점 저의 불찰이고 짧은 생각으로 잘못된 행동들을 지속해왔던 것에 대해 죄송하다는 말을 전하며 앞으로 반성하고 살겠습니다”라고 글을 마무리했다.

한편 설리의 친구 A씨는 12일 설리 엄마가 돈 때문에 딸과 연을 끊었다고 언급하며 “참 놀랍고 쓸쓸하다”라는 심경을 전했다.

4
MBC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