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화하고 싶어서”…긴급전화 기능 악용해 경찰과 소방 등에 1만 8000여 차례 허위신고한 30대

optimize
뉴스1

미개통 태블릿 PC 긴급전화 기능을 악용하여 경찰과 소방 등에 1만8천여 차례 허위신고를 한 3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14일 경기 수원중부경찰서는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A씨(39)를 불구속 입건해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고 밝혔다.

b3d8b214-7df3-4c18-8556-608534871c89
뉴스1

A씨는 지난해 4월 초순부터 지난달 중순까지 1년 4개월여 간 112와 119 등에 1만8천5백여 차례 허위신고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조사 결과 A씨는 수원시 자안구 거주지에서 미개통 태블릿 PC의 긴급전화 기능을 악용해 이 같은 행위를 지속했으며 전화를 건 후 출동해달라며 위치를 밝히지 않는가 하면 아무 말도 하지 않고 있다가 끊는 등 경찰과 소방 등의 긴급대응 업무를 방해했다.

92413598-2
뉴스1

또한 허위신고 대상 기관 역시 다양했는데 경찰이 분석한 A씨의 허위신고 내역에는 112에 1만여건, 119에 8천여건 외에도 113(간첩신고)·117(학교폭력)·118(사이버테러)·122(해양경찰) 등에 500여 차례 전화를 건 것으로 확인됐다.

sbs
SBS

이 같은 A씨의 행동은 경찰에 체포되고 나서야 막을 내렸으며 경찰은 3개월간의 추적수사를 통해 지난 8월 19일 A씨를 체포했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대화가 하고 싶어 그랬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으며 경찰 관계자는 “A씨의 생활 상황이라든가 치료 이력 등에 대해서는 개인정보가 포함된 부분이라 언급할 수 없다”며 “공무집행 방해 혐의가 있다고 보고 지난달 말 기소의견 송치했다”고 밝혔다.

image
이하 커뮤니티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