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면예배 비판한 목사 찾아가 고무망치로 때린 중년 남녀… 여성은 목사에 안기며 성추행이라고 소리쳐

b4b574c687d2af2aaa7d609c1411ea01
jtbc

한 때 많은 공감을 부르며 화제가 됐던 천안의 한 목사의 대자보에 앙심을 품은 중년남녀가 해당 목사를 폭행한 사실이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698d5908478494dda95df9b52b9fc67b
jtbc

지난 8월 21일 충남 천안의 안서교회에 대자보가 붙었다. 이는 고태진 목사가 쓴 것으로 “예배드리면 죽인다고 칼이 들어올 때, 목숨을 걸고 예배드리는 것이 신앙이다. 그러나 예배 모임이 칼이 되어 이웃의 목숨을 위태롭게 하면 모이지 않는 것이 신앙입니다”라는 내용이다.

해당 대자보는 sns 등에 퍼지며 많은 공감을 산 바 있다. 그러나 이를 아니꼽게 보는 사람도 있었다.

76a4a81059622081be5ac42e026ee58b
jtbc

지난 5일 안서교회로 중년의 남성 1명과 여성 2명이 찾아와 고 목사를 찾았으며 달려들었다.

그들은 고무망치로 고 목사를 폭행하는 한편 여성은 고 목사에게 안기며 성추행이라고 소리쳤다. 남성은 이를 휴대전화로 촬영을 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d1ed7fc87ee99f46925f7a572792d5f3
jtbc

이 사건으로 고 목사는 목과 허리를 다쳤으며 그들은 고 목사에게 “왜 애국 목사들 욕보이게 하냐, 왜 선동질 하냐”라는 말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여기서 애국목사란 일부 보수단체에서 흔히 전광훈 목사(사랑제일교회)를 가리쳐 쓰는 표현이다. 한편 고 목사는 자신을 때린 이들을 용서한다며 경찰에 신고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f185f8ba4a48dd1b3838dde097642caf
jtbc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