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J 엉두 “케이와 세야가 옷 벗기고 술 따르게 했다” 충격 폭로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0917084754_1512006_773_1033.jpg 입니다.
엉두 인스타그램

BJ 엉두가 BJ케이와 세야가 자신의 옷을 벗기고 술을 따르게 시켰다 폭로를 했다. 그는 지난 16일 아프리카 TV 방송을 통해 “케이는 X쓰레기다. 아효 언니가 놀자 불러 나갔는데 케이 집으로 갔고 거기서 술을 먹여 다 벗게 했다. 완전 미친X이다” 밝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07181952779761_5f12d4fb41ceb.jpg 입니다.
세야 인스타그램

이어서 그녀는 “언니는 나 데리고 와서 술 먹고 뻗어 나 몰라라 파퀴랑 합방하겠다 갔다. 상처였다. 나는 진심으로 대했는데 이용만 당한것”이라 심경을 고백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img.jpg 입니다.
아프리카 TV

또 그는 BJ세야를 향해 “이 XX는 방송하면 안된다. 인성 쓰레기다. 술을 따르라고 시키기도 했다”며 추가 폭로를 하였다. 한편 BJ 엉두의 폭로에 BJ 케이는 이날 자신의 방송을 통해 “집에서 술을 마신것은 맞지만 강제로 옷을 벗긴 적은 없다. “해명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unnamed.jpg 입니다.
아프리카 TV

옷을 벗은 이유에 대해서는 “옷 벗기 게임을 하다 그분이 스스로 벗은것” 이라 밝혔다. 이어서 “엉두가 화난 이유는 돈을 안 줬기 때문인것 같다. 난 절대로 옷을 억지로 벗긴적 없다. 내가 무슨 범죄자냐”라 반박을 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unnamed.png 입니다.
아프리카 TV

또 “술자리에 보름이가 있었는데 오히려 보름이가 사과를 하더라. 그날 보름이는 처음부터 끝까지 다 기억하고 있다. 곧 방송을 켜 3자 입장으로 이야기 할 것”이라 강조하기도 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