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치된 텐트와 훼손된 시신, 이를 먹는 흑곰을 차례로 봤다”…국립공원서 야영하던 남성 먹잇감 삼은 흑곰, 안락사

96739725-2
뉴스1

미국에서 국립공원에서 야영을 즐기던 남성이 흑곰의 먹잇감이 된 것으로 추정돼 경찰이 조사를 벌이고 있다.

14일 현지 언론은 지난 11일 시카고 서부 교외도시 엘진에 거주 중인 패트릭 마두라(43)는 오후 7시께 테네시주와 노스캐롤라이나주 접경에 위치한 그레이트 스모키 산맥 국립공원의 헤이즐 크릭 트레일 인근에서 훼손된 시신으로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4
이하 커뮤니티/기사와 관계없는 사진

등산객들이 캠프장과 멀리 떨어지지 않은 곳에서 흑곰이 사람으로 보이는 사체를 먹고 있는 것을 목격해 공원 관리사무소에 신고한 것으로 관리당국은 14일 피해자 신원을 확인했다.

목격자들은 “방치된 텐트와 훼손된 시신, 이를 먹는 흑곰을 차례로 봤다”고 진술했으며 국립공원 관리당국은 “곰이 피해자를 해쳤는지 우연히 시신을 발견했는지 아직 불분명하다”면서도 “하지만 흑곰이 사체를 먹는 모습을 목격하고 안락사 조처를 했다”고 전했다.

5
CBC/기사와 관계없는 사진

한편 애팔래치아 산맥 남단에 2천115㎢에 걸쳐 있는 그레이트 스모키 산맥의 경우 옐로스톤과 함께 미국 내 최대 흑곰 서식지로 알려져있다.

공원 관리당국은 그레이트 스모키 산맥 원시림에 서식하는 흑곰 개체 수를 1천9백마리로 추산했으며 “흑곰은 매우 위험하고 예측 불가능한 행동을 한다. 미국 국립공원에서 흑곰으로부터 140피트(약 46m) 이내 또는 흑곰에게 자극을 줄 수 있는 거리 내로 접극하는 것은 불법”이라고 말했다.

6
CBC/기사와 관계없는 사진

국립공원 측은 “흑곰과 마주치면 절대 뛰지 말고, 곰을 주시하면서 천천히 뒤로 물러서라”며 “거리를 차츰 넓혀가면 곰도 그대로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국립공원 측은 사고가 난 헤이즐 크릭 트레일과 해당 캠프장을 수사가 진행되는 동안 잠정 폐쇄하고 별도 안내가 있기 전까지 개방하지 않는다고 공지한 것으로 전해진다.

133620-s
픽사베이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