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운대 포르쉐 7종 추돌사고 운전자, 차량 안에서 ‘대마초’ 피웠다

7d5974f6-c110-481f-881b-f995d8c83ace
부산경찰청

지난 14일 해운대에서 7중 추돌 사고를 낸 운전자가 사고 당시 대마초를 피운 상태였던 것으로 확인되어 충격을 주고 있다.

optimize
뉴스1
image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부산 해운대 경찰서는 사고 운전자 A씨로부터 차량 안에서 대마초를 피웠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사실 여부를 확인중에 있다.

origin-7-2
뉴스1

또한 A씨의 차량 안에서 통장 백여개가 발견되어 또 다른 범죄에 대한 가능성을 살피고 있다.

image
부산경찰청

A씨는 지난 14일 오후 5시 40분께 부산 해운대구 중동교차로 부근에서 정차 차량 2대를 들이받은 뒤 달아나다 지하차도에서 다른차량을 추돌하고, 교차로로 도주하던 중 오토바이와 승용차를 들이받아 7충 추돌사고를 내고 6명에게 중경상을 입혔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