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발인하는 故 오인혜, 향년 36세로 짧은 생 마감했다… 경찰”타살 혐의점 없어”

image
뉴스1

배우 故 오인혜의 발인이 오늘 16일 오후 인천시 인하대학교 병원 장례식에서 치러진다.

가족들만 참석해 진행될 예정으로 장지는 인천가족공원이다.

image
뉴스1

오인혜는 지난 14일 새벽 인천 연수구 송도동의 자택에서 의식을 잃은 채 발견됐으며 발견 당시 호흡과 맥박이 없는 상태로 병원에 옮겨졌다.

인근 병원 응급실로 이송된 오인혜는 심폐소생술 등으로 한때 호흡과 맥박이 돌아왔으나 이후 다시 심정지가 왔고 끝내 이날 오후에 사망했다.

image
뉴스1

경찰은 타살 혐의점이 없는 것으로 보고 오인혜의 극단적 선택에 무게를 두고 있으며 자택에서 유서는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오인혜의 정확한 사인을 알기 위해 부검신청을 한 상태라고 밝혔다.

1e7b9b78-888c-4dfa-943d-74c5368521f0
뉴스1

한편 오인혜는 생전 인스타그램과 유튜브를 통해 팬들과 소통했으며 특히 사망 이틀 전까지도 팬들과 소통한 것으로 드러나 더욱 충격과 안타까움을 주고 있다.

동료 배우 김선영은 “꽃보다 예쁘고 여리던 그녀. 이젠 별이 되었다. 그곳에서 행복하길.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며 애도의 뜻을 전했다.

3-GCV-2014-9-3-1
뉴스1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