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래놀이하던 아이들 ‘파도’에 휩쓸리자 뛰어든 엄마.. 결국 전원 ‘사망’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91516760005300.jpg 입니다.
연합뉴스 (이하)

강원도 고성군의 한 해변에서 ‘너울성 파도’에 휩쓸린 3명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92711440006200.jpg 입니다.

28일 오후 1시 58분쯤 고성군 토성면 용촌 앞 해변에서 김모(39)씨와 그의 아들 이모(6)군, 조카 김모(6)양 등 3명이 파도에 쉽쓸려 사망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92711480006200.jpg 입니다.

파도에 휩쓸렸다는 신고를 받고 경비정과 구조정, 119 구급대원들이 이들을 구조해 병원으로 옮겼지만 끝내 숨을 거두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92711500006200.jpg 입니다.

구조 당시 세 사람 모두 의식이 없는 상태로 이들은 고성으로 가족여행을 왔다가 변을 당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92821520006200.jpg 입니다.

경찰은 해변에서 모래 놀이를 하던 이군과 김양이 파도에 휩쓸리자 김씨가 구하러 바다로 뛰어들었다는 목격자 진술을 받고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