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생부터 구해주세요” 생명이 위급한 순간에도 동생이 먼저였던 ‘6살 아이’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10-14%2B11%253B51%253B04.PNG 입니다.
JTBC

지난 5일 순식간에 아파트를 휘감은 불길. 죽을 수도 있는 위험한 상황에서 6살짜리 아이는 품 안에 동생을 안고 “살려주세요, 동생을 구해주세요” 소리쳤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10-14%2B11%253B51%253B07.PNG 입니다.
JTBC

중국 산둥선 랴오청시 한 아파트에서 불이 번졌고 화재를 알아챈 주민들이 달려왔다. 2층에서 아이의 목소리가 들렸고 시민들은 아이들을 구하려 문을 열려고 했지만 실패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10-14%2B11%253B51%253B11.PNG 입니다.
JTBC

이에 기지를 발휘한 주민이 아파트 바깥 창문을 타고 올라갔다. 연기와 불길 속에는 3살, 6살 아이가 갇혀있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c004302056.jpg 입니다.
클립아트 코리아

당시 6살 누나는 동생을 감싸 안은 채 거실 구석에서 웅크리고 있었다고 한다. 자신들을 구하러 온 주민에 6살 아이는 “동생을 먼저 구해달라” 외쳤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c004302156.jpg 입니다.
클립아트 코리아

이에 3살 동생이 먼저 구조되고 뒤이어 6살짜리 아이도 구조되었다. 무사히 두 아이를 구조해 낸 시민들에 부모는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고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tica101m18050093.jpg 입니다.
클립아트 코리아

생명이 위급한 순간에도 자신보다 동생을 먼저 생각한 어린 누나의 행동이 많은 이들에게 귀감이 되고 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