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간 함께살던 새아빠, 6개월간 의붓딸 몰카…조화 속 카메라 숨겼다

1
MBC 뉴스데스크

10년간 함께 살아오던 새아빠가 20대 두 딸들을 몰래 찍기 위해 조화에 카메라를 숨겨놓았던 사실이 발각되었다.

피해자 두 딸들은 엄하게 처벌해 달라며 MBC에 사연을 제보했고, 지난 14일 뉴스 데스크를 통해 고발되었다.

2
MBC 뉴스데스크

피해자 이 모씨(24)는 지난 8월 집 화장실에 놓여있던 해바라기 조화에서 반짝이는 작은 무언가를 발견했다.

3
MBC 뉴스데스크

장식용인줄 알았던 조화를 뜯어보니 뒷면에는 휴대폰이 부착되어 있었고, 휴대폰은 보조배터리와 연결되어 있었다.

4
MBC 뉴스데스크

휴대폰을 확인해본 결과 CCTV 앱이 깔려있었으며 카메라 방향은 샤워실을 향하고 있었다.

심지어 카메라가 숨겨진 해바라기 조화는 22살 여동생 방에서도 발견되었고, 놀란 이 씨는 경찰에 신고했다.

5
MBC 뉴스데스크

수사 결과 범인은 10년 이상 함께 살아오던 새아빠였던 것으로 밝혀졌다.

새아빠(41)는 지난 2월부터 약 6개월 간 불법 촬영을 해 왔으며 경찰은 지난달 새아빠를 불법촬영 혐의로 기소해 검찰에 송치했다.

[제보 및 광고문의 sm@cmmkt.co.kr]
[콘텐츠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