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워실, 딸 방안에…” 20대 딸들 몰래 찍으려 ‘몰래카메라’ 설치해둔 새아빠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ljkh.jpg 입니다.

MBC ‘MBC 뉴스데스크’는 10년간 함께 살아온 새 아빠가 딸들 몰래 집안 곳곳에 카메라를 설치했다가 발각된 사실을 보도하였다. 지난 8월 제보자 이 모(24) 씨는 화장실 선반 구석에 있던 해바라기 조화에서 작은 카메라를 발견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101508141043213_1602717250.jpg 입니다.
MBC ‘MBC 뉴스데스크’

그저 장식으로만 여겼던 해바라기 조화가 반짝여 수상히 여겨 뒷면을 살펴보니 안에는 핸드폰이 부착돼있었다. 핸드폰 안에는 CCTV 앱이 깔려 있었고 실시간으로 샤워실이 찍히고 있었으며 화장실뿐 아니라 여동생의 방에도 같은 방식으로 핸드폰이 숨겨져 있어 충격을 주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072313103576854_1595477435.jpg 입니다.
연합뉴스

이후 경찰 조사에서 범행을 저지른 범인이 10년간 같이 살아온 41살 새아버지라는 충격적인 사실이 드러났다. 새아버지는 지난 2월부터 약 6개월간 불법 촬영을 해 온 것으로 밝혀졌으며 그는 “평소 큰딸과 사이가 좋지 않아 집에 들어가기 전 딸이 집에 있는지 미리 확인하기 위해 카메라를 설치했다”라고 진술한 상태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101508550543383_1602719705.jpg 입니다.
연합뉴스

현재 이씨는 강력 처벌을 호소하고 있으며 이씨는 “”너무 수치스럽고 소름 끼치고 지금까지 그런 사람이랑 10년 이상 살았다는 게 너무 무서운 거예요”라고 말하며 분노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3.PNG 입니다.
MBC ‘MBC 뉴스데스크’

또한 “”집 화장실인데도 이게 씻는 게 되게 무섭고요. 가짜 꽃을 보면 가운데를 이렇게 봐요. 혹시라도 뭐가 있을까 봐. 공중화장실에서도”라며 괴로운 심경을 토로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PNG 입니다.
MBC ‘MBC 뉴스데스크’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