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모 아닌 거 아니냐” 논란에 헤어숍에서 뿌리고 온 ‘흑채’ 인증한 로꼬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ASD%2B%25283%2529.jpg 입니다.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의무 경찰 복무를 마치고 제대한 로꼬가 출연하였다. 이날 방송에서 로꼬는 ‘가짜 탈모’ 의혹에 대해 억울한 마음을 내비치며 “수많은 탈모인이 ‘저렇게 빽빽한데 무슨 탈모냐’라고 하더라”고 전해 시선을 모았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PNG 입니다.
이하-MBC ‘라디오스타’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3.PNG 입니다.

이어 로꼬는 “샵 가면 머리숱이 없어 보이니 채워주신다. 오해하지 말아 달라. 여러분과 같은 사람이다. 같은 약 바르고 약 먹는다”고 해명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4.PNG 입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5.PNG 입니다.

더불어 로꼬는 손가락을 머리를 비벼 머리에 바른 헤어섀도우를 인증하며 보는이들에게 웃음을 자아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6.PNG 입니다.
MBC ‘이불 밖은 위험해’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