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폐업소 출입, 초대남” 의혹 받던 가짜 사나이 ‘정은주’ 교관 드디어 입장 발표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fsd.jpg 입니다.

정배우에 의해 퇴폐업소 출입 의혹 등이 제기된 ‘가짜사나이2’ 교관 정은주가 드디어 입장을 발표하였다. 정은주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최근 불거진 의혹에 대해 해명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17289323_2621327714799988_8437837219245796783_n.jpg 입니다.
정은주 인스타그램

그는 “정배우는 제가 수면 내시경 중 전 여자 친구가 불법 촬영으로 입수한 개인 메시지를 이용해 마치 저와 로건이 실제로 불법 퇴폐업소, 초대남 등을 다녔다는 주장을 증거 없이 공론화했다”고 반박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PNG 입니다.
정은주 인스타그램

이어 “법에 위반되는 어떠한 행위도 저지르지 않았다”면서 “음담패설을 한 행위 자체는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밝히며 정배우의 폭로와는 다르게 퇴폐업소 출입 등을 전혀 하지 않았다고 해명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8cdfbe24-b5df-4fa6-a17b-5e0a9d74552b.jpg 입니다.
유튜브 ‘정배우 : 사건사고이슈’

정은주는 “가짜사나이 관계자, 로건, 브리아나, 배 속의 아이, 유디티, 소방 여러분께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드린다”고 심정을 밝혔다. 현재 전남소방본부 등은 현직 소방사로 근무 중인 정은주에 대한 감찰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지는중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0ca1a3d2-2709-4354-874e-1934b80939ab.jpg 입니다.
유튜브-로거씨유튜브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