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사트와 국방부는 무슨 관계…” 가짜 사나이 ‘이근’ 논란 결국 ‘국방부’까지 번졌다 (영상)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fasd%2B%25287%2529.jpg 입니다.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는 ‘해군과 무사트의 충격적인 관계!!!’라는 영상을 공개하였다. 무사트는 이근 예비역 대위가 전무 이사를 맡았었던 전술 컨설팅 기업으로 알려진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PNG 입니다.
이하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PNG 입니다.

가세연은 무사트와 국방부 간 관계를 의심하며 특히 해군이 해명해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가세연은 “가짜사나이가 마치 해군 UDT/SEAL 훈련인 것처럼 홍보하다 슬쩍 말을 바꿨다”고 밝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3.PNG 입니다.

앞서 이근이 가짜사나이에서 “대가리 박아!”라는 말을 자주 썼던 것과 관련해 해군의 악습이라는 의혹이 제기되자 군이 직접 해명하였다. 해군 측은 가세연 유튜브 댓글 창에 “우리와 전혀 관련 없다. 해군에선 그런 말을 쓰지도 않는다”고 밝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4.PNG 입니다.

가세연은 무사트도 저격하며 무사트 홈페이지엔 국방부와 협업 중이라는 내용이 버젓이 올라와 있다고 말하며 관련 영상에는 무사트 사무실도 공개되었다. 가세연은 지하 1층에 한적한 사무실을 보여주며 “대체 뭐 하는 곳이냐”고 의문을 가졌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5.PNG 입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6.PNG 입니다.

가세연은 “무사트는 해군에 원래 있던 전술 훈련 이름”이라며 “이런 이름을 사용해 마치 해군과 직접적인 관련 있는 것처럼 속이는 꼴”이라고 꼬집어 말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7.PNG 입니다.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