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견호텔에 맡긴 강아지가 ‘쇠창살’에 찔려 14시간을 방치돼 끔찍하게 죽었습니다” (영상)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96EAE954-AEE9-426D-940B-3E47345EDE71.png 입니다.
MBN 캡쳐 (이하)

경남 진주 한 애견호텔에 자신의 반려견을 맡긴 20대 여성 A씨. A씨는 2박 3일 동안 호텔링 서비스를 받기로 하고 아이를 맡긴 뒤 떠났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10-16%2B10%253B56%253B08.PNG 입니다.

그러나 둘째 날 밤, 상상하기 조차 끔찍한 사고가 발생했다. 오후 7시, 누가 봐도 좁은 케이지에 들어가있는 아이가 답답한지 발버둥을 치기 시작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10-16%2B10%253B56%253B17.PNG 입니다.

곧 플라스틱 덮개를 뚫고 케이지를 넘으려던 아이의 뒷다리와 배 사이가 쇠창살에 꽂혀버린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10-16%2B10%253B56%253B31.PNG 입니다.

고통에 밤새 몸부림을 치고 울부짖던 아이는 14시간을 방치되어 있다 싸늘한 주검으로 발견되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10-16%2B10%253B56%253B39.PNG 입니다.

3년을 가까이 키웠던 견주는 고통속에 아이를 지켜주지 못해 미안한 마음 뿐이다. A씨는 “가족과 같았는데 이런 일이 생겨 너무 슬프고 괴롭다. 안전해야 될 곳에서 끔찍하게 죽은 강아지에 너무 미안하다” 밝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0978876E-CD33-4368-99DA-40FBC7A41E58.png 입니다.

애견호텔 측은 퇴근 후 CCTV를 확인하지 못한 것과 관리 소홀은 인정하지만 보상금이 과해 합의가 안 된다는 입장을 고집하고 있다. A씨가 요구한 합의금은 천만원이다.

견주는 해당 업주를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할 예정이라 밝혔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