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에서 격리해야…” 검찰 ‘여성 2명 연쇄살해’ 최신종에게 ‘사형’ 구형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FDGFD.jpg 입니다.

검찰이 ‘여성 2명 살해’ 최신종(31)에게 사형을 구형했다. 검찰은 최신종의 범행 이후 태도, 재범의 가능성 등을 들어 사회와의 격리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052015434838466_l.jpg 입니다.
전북지방경찰청/BJ김원 진행 ‘토요 사건 팩트

20일 전주지법 제12형사부(김유랑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결심 공판에서 검찰은 “피고인은 (자신의 행위를) 변명하고 합리화하고 있다”며 “단 한 번이라도 피고인이 피해자들에게 사죄했더라면 이렇게 마음이 무겁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CM20200521000056990_P2.jpg 입니다.
이하-연합뉴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download.jpg 입니다.

그러면서 “피고인은 개전의 정이 없고 피해자들을 살해하고 유기하고 강간하고 돈을 빼앗는 등 태도가 매우 불량하다. 사회에서 격리할 필요성이 너무 있다”며 재판부에 사형을 요청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MYH20200520021600641_P4.jpg 입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