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으면 책임진다” 구급차 막은 ‘택시기사’ 1심서 징역 2년 선고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bc%2B%25281%2529.jpg 입니다.

응급환자를 이송 중이던 구급차를 상대로 고의사고를 낸 혐의로 구속기소된 택시기사가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았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72405650001300_P2.jpg 입니다.
이하-연합뉴스

서울동부지법 형사3단독 이유영 판사는 21일 특수폭행과 특수재물손괴, 업무방해, 사기, 보험사기방지특별법위반, 공갈미수 등 6개 혐의로 재판을 받아 온 최모(31)씨에게 징역 2년을 선고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CM20200731000059990_P2.jpg 입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102117360001300_P2.jpg 입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다년간 운전업에 종사하면서 장기간에 걸쳐 고의 사고를 일으키거나, 단순 접촉사고에 입·통원 치료가 필요한 것처럼 보험금과 합의금을 갈취했다”며 “죄질이 매우 불량하다”고 지적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CM20200706000040990_P2.jpg 입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