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해자들 엄벌 호소” 검찰 측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 ‘무기징역’ 구형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ljg.jpg 입니다.

텔레그램 ‘박사방’에서 성 착취물을 제작·공유한 혐의로 기소된 조주빈(24)에게 검찰이 무기징역을 구형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CM20200414000066990_P2.jpg 입니다.
이하-연합뉴스

검찰은 22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0부(이현우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조씨 등의 결심 공판에서 “피해자들이 피고인을 엄벌해달라고 눈물로 호소하고 있다. 무기징역과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 부착 45년 명령을 선고해달라”고 요청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CM20200325000088990_P2.jpg 입니다.

조씨는 작년 5월부터 올해 2월까지 여성들을 협박해 성 착취 영상물을 촬영한 뒤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의 ‘박사방’을 통해 판매·유포한 혐의로 올해 4월 구속기소 됐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32503690001300_P2.jpg 입니다.

이후 검찰은 조씨가 범죄단체를 조직해 방대한 분량의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했다고 보고 범죄단체 조직 혐의로 올해 6월 추가 기소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38779_52946_1414.jpg 입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