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에서 돈 떨어진다” 중국 아파트 베란다에서 3400만원 현금 떨어져

1
연합뉴스 캡처

중국에서 마약을 흡입한 20대 남성이 고층 아파트에서 3400만원 가량의 현금을 뿌린 사건이 발생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지난 17일 오후, 중국 충칭시 시핑빠구의 한 아파트 30층에서 마약에 취한 20대 남성 A씨가 100위안짜리 지폐를 바깥으로 마구 던졌다.

이에 거리를 지나던 사람들이 돈을 주우려 북새통을 이루면서, 일시적으로 도로 통행이 막히는 소동이 벌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Counting-the-number-of-RMB-by-hand
envato

경찰에 따르면 A씨는 마약류인 메스암페타민을 복용한 후, 환각 상태에 빠져 베란다에서 돈을 뿌린 것으로 알려졌다.

그가 뿌린 돈은 총 20만위안으로, 한화로 약 3400만원에 달한다.

A씨는 소동이 잠잠해진 후에 뿌린 돈을 찾으러 나갔지만, 그는 돈을 모두 찾을 수 없었다.

회수된 금액은 겨우 3천~4천위안으로, 한화 약 51만원~68만원 남짓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건은 SNS를 통해 빠르게 퍼져나갔다. 누리꾼들은 사진과 함께 “하늘에서 인민폐가 떨어진다” “붉은색 지폐가 하늘에서 춤을 춘다” 등의 글을 게시했다.

Counting-RMB-and-USD-banknote-the-trade-war-concept-with-china-and-America
envato

웨이보에 퍼진 영상에는 이 남성이 뿌린 100위안 짜리 지폐를 주우려는 사람들이 근처로 몰려드는 모습이 담겨있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그가 뿌린 현금은 그의 어머니가 인테리어 비용으로 마련해두었던 돈이었다. 신고를 받은 중국 경찰은 이 남성을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해 조사중이라고 알려졌다.

한편, 그의 어머니는 땀흘려 힘들게 번 돈을 아들이 다 던져버렸다며 분노했다고 전해졌다.

Money-counter-for-Chinese-banknote
enva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