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 공용 화장실서 똥 쌌다가 혼났습니다”… 회사 단톡방에서 공개사과까지 한 사연 ‘충격’

wc-265279-1920
픽사베이

사내 화장실에서 대변을 봤다는 이유로 공개적으로 망신을 당해 사과까지 한 누리꾼의 사연이 올라와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한 온라인커뮤니티에 회사 남녀공용 화장실 이용과 관련하여 사내 단체 메시지방 캡처 화면이 올라와 눈길을 끌었다.

bathroom-424730-1920
픽사베이

글쓴이 A씨는 모 기업 전산팀에서 근무하는 남성으로 사내 화장실을 이용해 볼일을 봤다.

그러나 A씨는 사내 단체메시지 방에서 회사 선배 B씨로부터 “A씨 화장실에서 똥 쌌어?”라는 질문을 받게 된다.

toilet-paper-4941765-1920
픽사베이

이에 다른 선배 C씨 역시 동참하여 “남여공용인데 똥싸면 어떡하냐” “여직원들도 쓰는데 집에서 해결하자 A야”라며 지적했다.

이에 A씨는 “죄송하다. 너무 급해서 그랬다”고 사과했으나 B씨는 “아까 역겨워서 토할뻔 했다”며 다시 한 번 눈치를 줬다.

8b092988-564c-476f-ae5e-9c4bc9247e1c
온라인커뮤니티

이에 또 다른 선배가 등장해 “그런건 갠톡으로 해라” “급하면 그럴 수도 있다. 단톡에 그런 얘기하지 마라”고 나무랐으나 B씨는 이에 굴하지 않고 다시 한 번 “아까 D씨가 A씨 똥싸러 가는 거 봤다고 한다. 경고장이라도 붙여놔야겠다”라고 말했고 A씨가 다시금 사과를 했으나 “A씨가 붙여”라고 차갑게 응수했다.

50f6e974-861f-4065-9d0b-50a8b04cb47d
온라인커뮤니티

이를 본 누리꾼들은 “생리현상인데 왜 저러냐” “대체 어떤 회사면 화장실이 남녀공용이지” “어떻게 단톡방에서 저런 말을 할 수가 있냐”며 A씨를 옹호했다.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