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수학여행 가려 초등학생들 타고 있는 ‘여객선’ 침몰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4318930_150.jpg 입니다.
KBS1_ 기사와 관련없음 (세월호)

일본에서 수학여행을 가던 초등학교 6학년 학생들 52명을 비롯해 총 62명을 태운 여객선이 침몰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다행히 사고 당시 선원들과 선장의 빠른 대처 덕분에 탑승자들은 전원 구조됐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1302908_1280.jpg 입니다.
연합뉴스 _ 기사와 관련없음 (세월호)

19일 TV아시히 방송과 교도통신 등의 현지언론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40분쯤 일본 가가와현 사카이데시 앞바다의 요시마섬 북쪽에서 여객선 shrimp of Art호의 선장이 “표류물에 충돌해 배가 가라앉고 있다”는 구조 신호를 보냈다고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14041612900006500_P4.jpg 입니다.
연합뉴스 _ 기사와 관련없음 (세월호)

사고 당시 여객선에는 사카이데시의 초등학교 6학년 52명과 인솔교사 5명, 여행가이드 2명, 승무원 3명등 총 62명이 탑승한 상태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14041615280006500_P4.jpg 입니다.
연합뉴스 _ 기사와 관련없음 (세월호)

배는 결국 침몰했지만, 탑승객은 전원 구조될 수 있었다. 탑승객 중 가장 많았던 초등학생들은 지난 18일부터 1박 2일 일정으로 수학여행을 다니는 중이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17032348940001300_P4.jpg 입니다.
연합뉴스 _ 기사와 관련없음 (세월호)

한편 이 사고로 초등학생 2명과 여행 가이드 1명등 총 3명이 저체온증 등의 증상으로 병원에 이송되어 치료를 받고 있다. 그러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다 전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19041621910001300_P4.jpg 입니다.
연합뉴스 _ 참고사진

당시 사과와 관련해 해당 초등학교 교장은 “배 밑에 쿵 하는 충격음이 있었다. 물이 들어오기 시작한 지 10분만에 배가 가라앉았다.” 전했다.

사고 당시 구명조끼를 입은 아이들에게 선장이 배가 침몰할 때 빨려 들어갈 수 있으니 멀쩡한 아이는 뛰어들어 배에서 떨어지라. 지시를 내렸다고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YTN.jpg 입니다.
YTN _ 기사와 관련없음 (세월호 구조 중인 모습)

이에 학생 중 절반은 바다에 뛰어들었고 당시 이들을 구조하기 위해 온 어선과 화물선에 모두 구조될 수 있었다. 현재 일본 해상 보안부는 승무원들로부터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