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인 상대로 불법촬영 및 성폭행한 유명 가수 입건…”피해자는 유서 남기고 극단적 선택”

1
뉴스1

3일 서울 마포경찰서는 유명 밴드 소속 가수 A씨를 성폭력범죄처벌법 위반과 강간치사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3일 MBC 뉴스데스크는 가수 지망생인 여성 B씨가(27) 유명 가수이자 작곡가인 연인 A씨에게 성범죄 피해를 입고 “사람에게 상처받고 고통받았다”는 유서를 쓴 뒤 극단적 선택을 해 숨졌다고 보도했다.

84f975bc7b8149799e8b107f8dc49586
뉴스1

마포경찰서는 현재 A씨의 휴대전화와 컴퓨터를 압수해 분석하는 과정을 진행하여 관련성을 조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MBC 뉴스데스크 보도에서는 A씨가 여성에게 약을 타 먹인 뒤 불법 촬영과 성범죄를 저지른 혐의가 있다고 주장했으며, B씨의 아버지는 딸 휴대전화에서 “술에 약을 탔냐” “나한테 못할 짓 한 것 뒤늦게 알았다” 등의 메시지를 지인에게 보낸 사실을 발견해 A씨를 형사고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031b29c2-8571-47a4-90e5-7941246205b1
뉴스1

A씨 측 변호인은 이에 대해 “고발인의 일방적 주장이다”라며 “법적, 도덕적으로 비난 받을 행동을 하지 않았다”고 혐의를 부인했다.

한편 누리꾼들은 A씨에 신상 파헤치기에 혈안이다. A씨가 2인조 그룹에 몸 담은 K가 아니냐는 추측성 루머가 확산되자 한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는 소속 그룹이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20180816111829-3
뉴스1

A씨는 연인이었던 20대 가수 지망생 B씨를 성폭행하고 동의없이 신체 일부를 촬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피해 사실을 주변에 알리고 지난 4월 극단적 선택을 한 가운데 B씨의 유족은 지난 5월말 A씨에 대한 고발장을 접수했다.

경찰은 이르면 이달 안에 A씨를 소환 조사할 것으로 보인다.

hgf
뉴스1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