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 ‘진돗개 둘’ 발령했던 “동부전선 신원미상자 신병 확보”… 철책 넘어온 귀순자로 확인돼

3
자료사진 / 뉴스1

3일 강원도 동부전선 전방에서 신원 미상의 인원이 포착돼 군 당국이 ‘진돗개’를 발령해 수색작업을 펼친 결과, 신원미상자의 신병을 확보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신원미상자는 북한 남성으로, 귀순자인 것으로 확인됐다.

10-15-8-1-MDL-GP-2015-6-15-1
자료사진 / 뉴스1

앞서 군 당국은 전날 저녁, 해당 지역에서 미상 인원 1명이 북측 지역에서 철조망을 넘어 남쪽으로 내려온 것을 확인하고 대침투경계령인 ‘진돗개 둘’을 발령해 수색작업을 펼쳤다.

당시 남쪽 철조망 상단부가 일부 눌려 있는 것을 확인, 신원 미상자가 철조망을 넘어 남쪽으로 넘어온 것으로 추정했다.

2
자료사진 / 뉴스1

‘진돗개’는 무장공비침투 등 북한의 국지도발 가능성에 대비한 국군의 방어 준비 태세로, 3등급부터 1등급까지 구분된다. 평소에는 3등급을 유지하다 비상 상황이 발생하면 2등급으로 올라가고, 더욱 심각한 상황이 되면 최고 경계태세인 1단계로 올라간다.

65-4km-28-2018-2018-12-25-1
자료사진 / 뉴스1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우리 군은 동부지역 전방에서 감시장비에 포착된 미상인원 1명을 추적하여 오늘 9시 50분께 안전하게 신병을 확보했다”며 “미상인원은 북한 남성으로, 남하 과정 및 귀순 여부 등 세부사항에 대해서는 관계기관 공조하에 조사가 이루어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5-4
자료사진 / 이미지투데이

다만 아직 이 남성이 군인인지 민간인인지 여부는 불확실하며, 현재까지 북한군의 특이 동향은 없었다고 한다.

5-5
자료사진 / 뉴스1

이 남성은 전날 오후 7시 26분 쯤 군사분계선 철책을 넘어 월남한 것으로 추정된다. 이로써 상황 발생 10여시간 만에 신병을 확보해 사건이 마무리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