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어뱅크 이어 티스테이션서도 ‘타이어 휠 고의 훼손’ 정황… “이 업계는 그걸 역량으로 쳐준다” ‘충격’

adf
보배드림

앞서 온라인커뮤니티에 억울한 일을 당했다고 글이 올라오면서 논란이 불거진 타이어뱅크 가맹점의 타이어 휠 고의 훼손 사건이 세간을 떠들석하게 만든 바 있다.

그런데 이와 비슷한 일이 한국타이어 티스테이션에서도 발생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547ca9e4-08d1-4387-b33e-e083902d74cf
SBS

4일 SBS는 인천의 한 티스테이션 가맹점에서 발생한 타이어 휠 고의 훼손 사례를 짚어 시청자들을 분노케 만들었다.

보도에 따르면 티스테이션의 고객 최모씨는 지난해 9월 타이어 교체를 목적으로 티스테이션을 방문했다.

fdd76488-3d72-46b8-b8e1-849aa11cce9e
SBS

그러나 최씨는 이곳에서 직원이 “타이어 휠이 휘고 표면이 파여 주행 시 위험하다”고 설명하다 휠 교체를 권유했다.

뿐만 아니라 직원은 하나의 휠만 갈 경우 차가 떨릴 수 있기 때문에 4개 모두 교체하라고 했고 이에 최씨는 결국 56만원의 비용을 들어 휠을 교체했다.

cb045f52-0791-473e-a8b8-29253925700d
SBS

그렇게 시간이 흘러 최근 타이어뱅크 사건이 화두가 되자 꺼림직해진 최씨는 정비사 지인에게 당시 사진을 보여줬다.

이를 본 지인은 최씨에게 “공구를 사용한 것 같다”는 의견을 말했고, 자동차 전문가 또한 “사람이 인위적으로 하지 않으면 생길 수 없다”며 고의 훼손 가능성에 무게를 실었다.

6c3b158b-431f-4775-a4ba-abee29eb42cf
뉴스1

결국 최씨는 해당 가맹점에 항의했고 티스테이션 측은 고의 훼손임을 시인하며 “본인 역량을 보여주고 싶었던 것 같다” “이 업계는 그게 역량으로 쳐준다”며 황당무개한 해명을 늘어놓았다.

이와 관련해서 티스테이션 본사는 최씨의 피해 신고를 접수하는 한편 사실 관계를 파악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보상 및 가맹점 처리와 관련한 공식입장은 내놓고 있지 않는 상황이다.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