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발적 비혼모’ 사유리, 임신→출산 과정 전부 공개했다 (영상)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jpg 입니다.
유튜브 채널 <엄마, 사유리>

최근 비혼 상태에서 정자 기증을 받아 아이를 출산한 것으로 화제를 모은 일본 출신 방송인 사유리가 임신 과정을 공개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3.jpg 입니다.
유튜브 채널 <엄마, 사유리>

지난 20일 사유리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사유리 엄마가 되었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리며 시험관 시술을 하러 갔을때부터 출산후까지의 영상을 만들겠다 알렸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4.jpg 입니다.
유튜브 채널 <엄마, 사유리>

이날 공개된 영상은 임신 초기의 모습으로 임테기 결과를 기다리는 사유리의 모습을 볼 수 있었다. 그녀는 “생리를 안 한지 일주일 정도가 지나 검사를 하려 한다. 떨린다.”며 임신테스트기 사용을 앞둔 심정을 전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40_5049388.jpg 입니다.
KBS1

사유리는 “많은 생각을 했다. 내가 임신했을까? 시험관이 한번에 되지 않는다고 생각했다. 의사도 제 자궁 나이를 보면 5번에서 7번까지 해야 된다고 했다”전하면서도 기대감을 감추지 못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434853_84245_4737.jpg 입니다.
사유리 인스타그램

그녀는 시시때때로 변하는 복잡한 심경을 전하기도 했다. “오늘 제가 임신한 걸 알게되면 아기 엄마가 된다. 솔직히 너무 무섭다. 아빠 없는 아기를 낳는 건데 난 이기적인 거다. 모르겠다, 임신도 무섭고 임신이 아닌것도 무섭다”라며 혼란스러움을 드러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1117104035365034_0_800_1180.jpg 입니다.
사유리 인스타그램

임신테스트기를 하고 온 사유리는 희미하게 생긴 두줄을 계속 들여다보며 헷갈려하는 모습을 보였다. 시간이 지날수록 점차 선명해지는 두 줄에 그녀는 “나 임신인거 같다”며 벅한 마음을 감추지 못햇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thumbnail.jpg 입니다.
사유리 인스타그램

앞서 사유리는 지난 4월 일본에서 남자아이를 출산했다. 그녀는 병원 검사에서 자신의 난소 나이가 48세이며 시기를 놓치면 평생 아이를 가질 수 없다는 진단에 일본의 정자은행에 보관되어 있던 이름 모를 남성의 정자를 기증받아 임신한 뒤 아이를 낳았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