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뱅 탑이 올린 스윙스 얼굴 ‘낙서 사진’으로 시작된 ‘챌린지’

인스타그램 ‘itsjustswings’

빅뱅 탑이 친분 없는 스윙스 얼굴에 낙서한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올린 것이 재조명되면서 ‘스윙스 챌린지’가 퍼지고 있다.

인스타그램 ‘itsjustswings’

지난 23일 스윙스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다수의 사진을 올려 이목을 집중시켰다.
사진에는 스윙스의 팬 혹은 지인들이 낙서된 얼굴을 하고 인증샷을 찍는 모습이 담겨 있었다.

인스타그램 ‘itsjustswings’

앞서 지난해 11월 탑은 자신의 SNS에 스윙스 얼굴에 낙서한 사진을 공유해 화제가 된 바 있다.
이에 누리꾼은 탑과 스윙스는 전혀 친분이 없다면서 선 넘은 장난아니냐는 비난의 목소리를 냈었다.

인스타그램 ‘itsjustswings’

최근 해당 사진이 다시 떠오르자 스윙스는 “당시에도 그닥 기분 안 나빴고 개인적으로 탑 씨 좋아하는데 정 가서”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그는 “그 친구분에게 여론이 안 좋게 갈까 봐 걱정되는데. 솔직히 그때 그냥 내가 탑 씨 인스타 올라가서 짱 된 기분이라 기분 XX 좋았음. 탑 씨한테 뭐라 하지 마요”라며 쿨한 반응을 보였다.

인스타그램 ‘itsjustswings’

그의 대인배 면모에 감동한 팬들은 자신의 얼굴에도 낙서를 입히며 해당 사건을 재밌게 풀어가려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스윙스 역시 이 상황을 즐기는 동시에 신곡 뮤직비디오에도 해당 낙서와 함께 하고 싶다는 뜻을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탑 인스타그램

한편 스윙스는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Mnet ‘쇼미더머니9’에 출연하고 있다.

인스타그램 ‘itsjustswings’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