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거 피로 회복용 수액이야~” 남자친구에게 마취제 ‘치사량’ 이상 투약한 간호조무사 여친.. 결국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11-26%2B11%253B17%253B02.JPEG 입니다.
이하 기사와무관한사진/MBC W(더블유)

경기 부천의 한 모텔에서 남자친구에게 링거로 마취제를 투입해 숨지게한 혐의로 법정에 선 간호조무사에게 징역 30년 형이 선고됐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11-26%2B11%253B17%253B09.JPEG 입니다.

26일 대법원 1부(주심 이기택 대법관)는 살인 등 혐의로 기소된 간호조무사 A씨의 상고심에서 징역 30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전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11-26%2B11%253B17%253B16.JPEG 입니다.

A씨는 지난 2018년 10월 부천의 한 모텔에서 남자친구 B씨(사망 당시 30세)에게 피로 회복용 수액이라고 속이고 링거로 마취제 등을 투약해 숨지게 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11-26%2B11%253B17%253B24.JPEG 입니다.

A씨는 B씨의 계좌에서 두 차례 13만원이 빠져나간 것을 근거로 남자친구가 성매매를 한 것으로 의심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11-26%2B11%253B17%253B32.JPEG 입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부검 결과 B씨는 마취제인 프로포폴과 소염진통제인 디클로페낙 등을 치사량 이상으로 투약된 것으로 확인했다. 사인은 디클로페낙으로 인한 심장마비라고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11-26%2B11%253B20%253B53.JPEG 입니다.

B씨와 모텔에 함께 있던 A씨도 검사 결과 약물을 투약한 것으로 밝혀졌으나 치료 가능한 수준의 농도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11-26%2B11%253B21%253B23.JPEG 입니다.

앞서 1심 재판부는 “A씨가 자신의 의학지식을 이용해 피해자를 죽인 뒤 자신도 약물을 복용해 동반자살로 위장했다”며 징역 30년을 선고했다. 이에 A씨는 항소했지만 2심은 이를 기각했고 대법원도 A씨 측의 상고를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11-26%2B11%253B21%253B33.JPEG 입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