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바스 하도 시켜 먹어서”… 메뉴 이름에 ‘단골 손님 닉네임’ 달아준 가게 사장님

image
온라인 커뮤니티

1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감바스 하도 시켜 먹어서’라는 제목의 게시글이 올라와 화제가 되고 있다.

글쓴이는 “야간에 편의점에서 일을 하며 맨날 한 곳에서 배달 시켜 먹으면서 리뷰 적었는데”라며 글을 시작했다.

02
온라인 커뮤니티

그의 사연에 따르면 편의점 아르바이트를 하며 한 가게에서 감바스를 시켜 먹었고, 꾸준히 “너무나 맛있다”며 사진과 함께 리뷰를 남겨왔다.

03
온라인 커뮤니티

그러자 가게 사장님은 이런 글쓴이에게 “역시 월터님!”이라며 “감바스 이름을 월터 감바스로 바꾸도록 해야 할 것 같습니다”라고 말했다. 글쓴이의 닉네임이 ‘월터’였고, 자주 시켜 먹으며 꾸준히 리뷰를 써주는 글쓴이를 눈여겨 본 가게 사장님이 메뉴 이름을 바꾸겠다고 나선 것.

Pan-of-Garlic-prawns-top-view
자료사진 / envato

사장님은 이어 “감바스에 대한 사랑이 크셔서 그렇게 하고 싶다”라며 “언제나 만족을 드릴 수 있는 음식 보내도록 노력하겠다. 항상 지켜봐달라”고 덧붙였다.

01
온라인 커뮤니티

글쓴이가 첨부한 사진에는 실제로 메뉴 이름이 변경된 모습이 담겨 있었다. 메뉴 이름이 ‘감바스 알아이효’에서 ‘월터 감바스 알아히요’로 바뀐 것.

04
온라인 커뮤니티

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도대체 얼마나 시켜 먹어야 메뉴 이름이 바뀌냐”, “평생 단골 예약이네”, “이제 다른 집 못 시켜 먹겠네”, “사장님 눈에서 꿀 떨어지고 있을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Pan-of-Garlic-Prawns-on-restaurant-table
자료사진 / enva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