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근하는 치과의사 붙잡아 무차별 폭행한 남성.. 잔인하게 폭행한 이유가 (사진)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JPG 입니다.
이하 YTN

치과 원장을 마구잡이로 폭행한 30대가 경찰에 체포됐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JPG 입니다.

사건이 벌어진 건 지난 5일 오전 8시 40분쯤, 경기도의 한 치과 앞이었다. 건물에 들어서는 치과원장 뒤로 한 남성이 따라 들어오더니, 주먹을 휘둘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3.JPG 입니다.

멱살을 움켜쥔 채 건물 밖으로 끌고 나가 발길질까지 했고, 건물 밖으로 나온 가해 남성은 피해자가 길에 쓰러진 뒤에도 5분 가까이 폭행을 이어갔다. 남성이 피해자를 폭행한 이유는 임플란트 시술 부작용이 극심한데 제대로 치료해주지 않아서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4.JPG 입니다.

이 폭행으로 치과원장 A 씨는 오른쪽 눈두덩이 주저앉아 전치 6주 진단을 받았다. 가해자 B 씨는 원장이 아버지의 임플란트 후유증을 치료해 주지 않는다며 수차례 항의하던 보호자로 밝혀졌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5.JPG 입니다.

3년여 전, 전 치과 원장에게 시술을 받은 뒤 잇몸 감각이 없어져, 이듬해 새로 바뀐 원장 A 씨에게 고통을 호소했지만, 진통제만 처방했다는 것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6.JPG 입니다.

원장이 항의하는 아버지가 옷자락을 잡았다고 폭행 혐의로 고소하고, 조롱했다고도 주장했다. 다른 병원에서 깊게 박힌 임플란트가 신경을 죽인 것으로 보인다는 진단을 받은 B 씨는 원장을 고소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7.JPG 입니다.

이에 대해 원장 A 씨 측은 잘못된 임플란트는 전 원장 탓인데 자신에게 책임을 묻는 건 어불성설이라고 반박했다. 임플란트 시술에서 시작된 갈등이 2년 반이나 이어지다 결국 고소에 폭행 사건으로까지 번졌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8.JPG 입니다.

경찰은 B 씨에게 상해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신청할지 검토하고 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