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아래층 사람이 얼마나 참았을지”… 사진만 봐도 느껴지는 이휘재·문정원 가족의 ‘층간소음’

i15704485512

12일, 문정원의 인스타그램에 층간소음 고통을 호소하는 댓글이 작성되었다. 작성자는 “아랫집인데요, 애들 몇시간씩 집에서 뛰에 하실거면 매트라도 제발 깔고 뛰게 하세요”라고 호소했다.

이어 “벌써 다섯 번은 정중하게 부탁드린 것 같은데 언제까지 아무런 개선도 없는 상황을 참기만 해야되나요”라고 분노했다.

1610457014-1

이후 각종 커뮤니티에 이휘재·문정원 가족에 대한 폭로가 이어졌다.

문정원은 얼마전 한 TV프로그램에 출연해 “주택으로 이사해 아이들이 마음껏 뛰어 놀게 할 수 있어서 좋다”고 말했는데, 사실 문정원의 집은 단독주택이 아니라 빌라였다는 것이다.

1610457014-1

다른 누리꾼도 “같은 빌라 살아서 주민들한테 이휘재 집 층간소음 얘기는 계속 들었다”며 “뛰어다니는 소리가 아랫집 뿐만 아니라 옆집이랑 대각선에 있는 집까지 소리가 다 울려서 이웃들이 머리가 아프다고 들었다”고 전했다.

1610457014-2

한 누리꾼의 말에 따르면 1층,2층을 한 가정이 쓰고, 2층과3층,다락방을 다른 가정이 쓴다는 것이었다.

이에 문정원이 직접 사과하는 댓글을 작성했으나 비판 여론은 끊이지 않고 있다.

2

문정원은 사과의 말을 전하며 “부분부분 깐 매트로는 안되는 것 같아서 집 맞춤으로 주문제작을 해놓은 상태”라고 설명했다.

그런데 문정원의 인스타그램에 올라온 사진을 보면 집 어디에도 매트는 깔려있지 않은 모습을 볼 수 있다.

1610456527-1
1610456527

해당 사진은 3층이나 다락방으로 보이지만, 이휘재는 신발까지 신고 아이들과 놀고 있는 모습을 볼 수 있다.

Screenshot-20210113-001929-Daum-Cafe

하지만 2층으로 보이는 사진을 보아도 매트는 깔려 있지 않고, 소음을 유발할 수 있는 놀이를 하는 모습도 포착되었다.

3

문정원은 이어 “최대한 조심한다고 하고 있는데 남자 아이들이다 보니 순간 뛰거나 하면 저도 엄청 소리지르고 야단쳐가면서 엄청 조심시키고 있어요”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문정원의 유튜브 영상을 보면 아이들이 소파에서 뛰어내리거나 마구 뛰어다녀도 전혀 제재하지 않는 모습도 그대로 담겨 있다.

또, 문정원은 “저희도 힘드신 것 알고 사과의 의미로 작은 정성이라도 준비해 가져다드리며 아이들도 함께 가서 죄송하다 말씀 드리고 해도 마음이 풀리시지 않는 것 같아 속상하다”고 호소했다.

4

이어 “건물 구조상 해결되지 않는 문제이다 보니 저희도 너무나 속상하고 또 죄송할 따름”이라고 말했다.

Screenshot-20210113-002323-Daum-Cafe

이에 누리꾼들은 “사진 아무리 봐도 어디에도 매트가 안깔려 있는데, 유튜브 영상 봐도 없음”, “남자애 둘 키우면서 매트도 안깔고 놀게 한게 더 대단하다”, “뭐가 문제인지 모르는 듯”, “사과문이랍시고 올린 것도 변명밖에 없냐” 등의 부정적 반응을 보였다.

Screenshot-20210113-002350-Daum-Cafe

한참 뛰어다닐 나이의 쌍둥이를 공동주택에서 키우면서 매트를 깔지 않아 놓고, ‘부분 부분 매트를 깔았다’고 해명하는 모습과 사과문에도 건물 구조를 핑계로 아랫집 사람이 사과를 받아주지 않는다고 탓하는 모습이 지적받은 것이다.

현재는 문정원 인스타그램의 층간소음 항의댓글과 사과 내용이 담긴 대댓글까지 모두 삭제된 상태이다.

image

사진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