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인이 영혼과 대화했다”… 선 넘은 영상 올린 무속인 유튜버들

SBS-mp4-000027127

유튜브를 운영하는 무속인 중 일부가 정인이의 영혼과 대화를 나눴다는 영상을 올려 비난이 쏟아졌다.

SBS-mp4-000030797

12일 SBS ‘8뉴스’ 보도에 따르면, 최근 한 무속인 유튜버는 자신의 채널에 ‘정인아 미안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SBS-mp4-000042142

무속인 A씨는 “난 아팠고, ‘삐뽀삐뽀’아저씨들이 나를 내버려뒀다”며 “아빠는 보기만 했다. 내가 맞는 것 보고도 그냥 가만히 있었고, 엄마는 틈만 나면 때렸다”고 말했다.

SBS-mp4-000056890

A씨는 정인이에게 빙의되어 상황을 설명하고 있는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그런가 하면 정인이의 영혼과 직접 대화를 나눴다는 무속인도 나타났다.

SBS-mp4-000061294

무속인 B씨는 “정인이와 영적 대화에서 너무 큰 충격을 받았고, 영상을 공개하게 되었다”고 설명하며 이야기를 이어나갔다.

SBS-mp4-000068401

그는 “난 언니 장난감이었어… 언니가 날 뾰족한 걸로 찔렀어…”라고 말했다.

SBS-mp4-000074707

이를 두고 맘카페에서는 “무속인이라는 이유로 함부로 다루지 않았으면 한다”는 등의 비판이 쏟아졌다.

SBS-mp4-000077677

“주작인지 아닌지 몰라도 정인이를 이용하는거 같아서 속상하다”는 반응을 보이는 누리꾼도 있었다.

SBS-mp4-000086719

또, “조회 수를 통해 금전적인 이득을 취득하려고 한 것 같다”고 지적했다.

SBS-mp4-000088855

그러면서 “이런 것 가지고 영상 하시는 분 없었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SBS-mp4-000093760

논란이 일자 무속인 유튜버들은 영상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SBS-mp4-000111878

또한 한 유튜버는 기자와의 통화를 통해 “저도 사람인데, 설마 죽은 아이를 두고 장난을 친 건 아니다”라며 “너무 안타까운 마음에 영상을 올린 것”이라고 해명했다.

SBS-mp4-000096529

사진 출처 : SBS ‘8뉴스’ 유튜브 영상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