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훈훈한 외모+완벽한 피지컬’로 이목 집중시키는 절 오빠의 정체 (사진)

인스타그램 ‘paing_takhon’ (이하)

국경을 초월해 종교까지 뛰어넘게 만드는 넘사벽 피지컬의 절 오빠가 화제가 되고 있다.

머리빨이란 전혀 찾아볼 수 없는 뚜렷한 이목구비에 태평양 같은 어깨로 소녀들의 마음을 훔치는 스님의 정체는 과연 무엇일까.

지난 12일(현지 시간) 인스타그램 계정 ‘paing_takhon’에는 잘생긴 비주얼의 훈남 스님 사진이 여러 장 올라왔다.

사진 속 스님은 압도적인 키와 비율로 승복마저도 패셔너블하게 소화하는 모습을 뽐냈다.

마치 런웨이가 연상될 정도로 홀로 빛나는 미모를 자랑했다.

멋진 건 피지컬뿐만이 아니었다. 반듯하고 동그란 두상에 빠져들 것만 같은 깊은 눈매, 오똑한 코와 진하고 선명한 턱선까지 이목을 사로잡았다.

어느 하나 빠질 곳 없는 독보적인 이목구비였다. 사진 속 스님은 여유롭고 밝은 미소를 띤 채 다른 승려들과 탁발 하는 모습이었다.

보기만 해도 설레는 그의 모습에 소녀 팬들은 없던 음식도 만들어서 넣어주고 싶다는 반응이었다.

이처럼 훈훈한 외모로 첫사랑을 조작하는 듯한 절 오빠의 진짜 정체는 무엇일까. 사실 그는 실제 스님이 아닌 미얀마의 배우 겸 모델인 96년생 패잉 타콘(Paing Takhon)이라고 한다.

TV 드라마 및 광고 등을 통해 활발한 활동을 선보이고 있는 연예인으로 머리를 밀고 절에 들어간 이유는 수련 때문인 것으로 밝혀졌다.

매년 새해가 되면 마음을 올곧게 하고 심신을 안정시키기 위해 열흘 정도 절에 들어가 생활한다고 한다.

이 같은 사진이 게시되자 누리꾼들은 “없던 죄도 저질러서 절에 들어가고 싶어진다”, “머리까지 밀다니 대단하다”, “승복까지 찰떡같이 소화한다” 등의 뜨거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소녀들의 마음을 흔들어 놓은 반전 스님 패잉 타콘의 일상 모습은 아래에서 더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 ⓒ투데이사건사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