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랫집 임산부인데.. 집에서 키즈카페를” 층간 소음 폭로된 개그맨 ‘안상태’, 이웃 ‘분노’의 2차 폭로 (사진)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3e664ed8-cc3d-4dd3-9ceb-6c4274826dd3.jpg 입니다.
안상태 아내 인스타

개그맨 안상태의 층간소음 논란문제가 심각해지고 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 이웃 A씨는 장문의 글로 층간소음을 호소했다. A씨는 “2020년 3월 임신 28주차의 몸으로 이사를 했다. 계약 당시 윗집에 개그맨 현 감독으로 활동하고 있는 a씨가 살고있다는 정보를 듣게돼 반가운 마음이 들었었다”고 운을 뗐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5a7082a0ae8ac.jpg 입니다.
개그콘서트

그러나 A씨는 “근데 밤낮 구분없이 울려대는 물건 던지는소리, 발망치, 뛰는소리가 들려서 안그래도 예민한 시기에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다. 남편에게 정중하게 부탁좀 드리고 오라고 해서 한 2번 정도 찾아가 부탁을 드렸는데 도무지 나아지는게 없어서 한번 더 보냈다. 근데 한참을 안오다가 남편이 얼굴이 시빨개져서 돌아왔다. 남편은 여느때랑 마찬가지로 정중하게 ‘혹시 아기가 뛰나요?’ 물었는데 ‘이렇게 찾아오는거 불법인거 아시죠? 많이 예민하시네요. 그럼 애를 묶어놀까요? 하도 민원이와서 집에 매트 2장깔았으니 눈으로 확인해보세요’ 하더라”라고 폭로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e2361c87-089b-423e-8c60-ee4ebfa808fb.jpg 입니다.
안상태 아내 인스타

A씨는 a씨 아내의 SNS 캡처본을 게재. 에어짐과 플라스틱 구두를 신고 있는 아이의 모습, 롤러브레이드 사진 등으로 소음이 발생할 수 밖에 없는 상황임을 강조했다. 이어 “그집 밑에서 만삭임산부로 너무 스트레스를 받아 예정일보다 빨리 양수가 터져 아이가 나왔고 밤낮으로 울려대는 쿵쿵소리에 우리아기는 깊은잠을 거의 못자고 있다. 10개월을 참다참다 글 올린다. 제발 층간소음을 멈춰달라. 지금도 글을쓰는 이 순간에도 쿵쿵소리에 아기가 깻다. 어른들은 슬리퍼를 신고 제발 제대로된 매트를 깔아주세요”라고 호소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ee139ae5-e433-402c-99c7-50db80447e5f.jpg 입니다.
네이트판

게시글이 크게 논란이 되자 안상태는 글 속 a씨가 본인임을 밝히며 이사를 계획 중임을 알렸다. 그러나 안상태의 아내 조인빈 씨는 자신의 SNS를 통해 “정작 엘레베이터에서 만나면 아무 말씀도 안 하시고 제 인스타그램 사진을 악의적으로 캡처해서 신랑을 저격해서 공개적으로 글을 올리기까지 하시는 걸 보며 많이 놀랐다. 저희를 비난할 의도로 너무 나쁘게 쓰셨던데 그 글만 보고 다 믿진 말아달라”라며 “그 후로도 화가 많이 나시는지 요즘엔 관리실 경비실 다 동원해서 하루가 멀다하고 찾아오고 벨이 울리게 하시는데 저희도 스트레스가 심한 상황이다. 옆집 인테리어 공사에도 자신의 집으로 민원이 들어왔다”고 해명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f2ea046f-b47d-4dec-82b6-4d4e1505fd1e.jpg 입니다.
안상태 아내 인스타

결국 이에 A씨는 다시 한번 글을 쓰며 분노했다. A씨는 “아내분 개인 인스타에 쓰신 해명글 잘 봤는데 저희는 매일 댁에 찾아가지 않았고 정확히 3번 찾아갔습니다만 항상 찾아갈때마다 공손하게 두손 모아 말씀드리고 왔다. 3번째 찾아간 날에 공손하게 손모아서 ‘혹시 아이가 뛰나요?’ 라고 물었는데 부군께서 얼굴 붉히며 이렇게 찾아오는거 불법이라고 얘기하셨다”며 “아기가 안뛰는데도 연락이 왔다 ..? 그럼 본인들 발망치나 가구 끄는 소리는 괜찮다고 생각하셨나보다. 경비실에도 매일전화했나? 일주일에 한번 수준이었다”고 밝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img.png 입니다.
개그콘서트

이어 “층간소음 걱정하시는분들이 에어짐을 들이냐. 사진 보니 매트도 없이 에어짐 그냥 설치하셨던데. 집에 키카를 만들어놓고 조심하고 있다니 정말 어불성설이다. 너무 뛰고 싶어할 때는 트램플린 100번씩 뛰게 했다는데 그러니 아이가 엘레베이터에서도 뛰지 않나. 그리고 평소에 안 좋은 감정이 있는사람을 엘베에서 만나서 얘기를 꼭 해야하나”라고 반문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tica1010001392.jpg 입니다.
클립아트 코리아

그러면서 A씨는 “오히려 피해자인 저희를 이상한 사람으로 몰아간다. 사과고 뭐고 그냥 뛰지나 말았으면 싶다”고 덧붙였다. 감정의 골이 점점 깊어가는 안상태 가족의 층간소음 논란. A씨의 폭로에 안상태 측은 다시 한번 입장을 낼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