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합금지’ 명령 어기고 몰래 영업하다 손님에게 ‘폭행·감금’ 당해 신고로 적발된 유흥주점

기사와 무관한 사진 – 연합뉴스 (이하)

집합금지 명령을 어기고 몰래 문을 열었다가 손님에게 폭행을 당한 종업원이 경찰에 신고를 하면서 불법 영업이 드러나게 됐.

경찰이 들이닥칠 당시 신고를 한 여종업원은 감금 상태로 확인됐다.

유튜브  ‘MBN News’ (이하)

보도에 따르면 앞서 지난 10일 새벽 서울 관악구경찰서에 한 통의 신고 전화가 왔다.

손님에게 맞아 한 시간 째 건물 안에 갇혀 있다는 주점 여성 종업원의 신고로 밝혀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코로나19에 따른 집합금지명령을 위반한 주점영업장을 절단기기를 들고 강제로 문을 열었다.

기사와 무관한 사진 – 클립아트코리아 (이하)

경찰과 구급대원이 진입할 때까지 피해 여성은 1시간 가량 감금돼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피의자 남성은 주점을 이용하던 손님으로 밝혀졌다.

기사와 무관한 사진 – 연합뉴스

구청측에 집합금지 위반 사실을 통보한 서울 관악경찰서는 남성을 폭행과 감금 혐의 등으로 조사 중에 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