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헬스장·노래방’ 집합금지 해제…’5인 이상 모임 금지’는 계속 될 것

연합뉴스 (이하)

정부가 전국에 적용된 2단계 이상 거리 두기를 일부 완화하면서도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는 유지할 것으로 전해졌다.

헬스장과 노래방 등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집합금지 조치는 해제하되, 5명 이상 모여 집단 감염이 발생할 가능성은 차단하겠다는 말이다.

클립아트코리아

14일 정부는 16일 발표되는 거리두기 조정안에서도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 조치가 연장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인다.

보도에 따르면 정부는 이미 5인 이상 모임 금지 조치를 연장하는 방향으로 잡고 있다. 설 연휴가 있는 다음 달 11~13일까지 이를 적용하는 방안도 검토 중에 있다.

뉴스1

정부는 15일 여러 회의체를 거쳐 방안을 확정할 예정이다. 이날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지방자치단체와의 비공개 토의가 잡혀있다고 한다.

또한 중대본부장인 정세균 국무총리는 같은 날 생활방역위원회 민간위원들과 비공개 간담회를 진행한다.

클립아트코리아

최종안이 확정되면 집합 금지 업종으로 지정됐거나 운영상 어려움이 큰 사업장에 대한 조치를 완화하는 내용과 함께 16일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 방침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한다.

연합뉴스 (이하)

모임 인원 제한 조치를 연장하는 이유는 이 조치가 집단 감염(5인 이상) 비중을 줄이는 데 효과를 냈다고 보고 있기 때문이다.

윤태호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13일 브리핑에서 “5명 이상 소모임을 금지했던 부분이 어느 정도 기여하지 않았나”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