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히 쉬지 못했다..” 에이핑크 윤보미, 12년 숙소생활 동안 무슨 일 있었나 (사진)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jpg 입니다.
이하 SBS 나의 판타집

걸그룹 에이핑크 윤보미가 12년 숙소생활 동안 제대로 쉬지 못했다고 호소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jpg 입니다.

13일 오후 SBS ‘나의 판타집’에서는 따로 또 같이 하우스에 입성한 박초롱과 윤보미가 출연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3.jpg 입니다.

이날 박초롱과 윤보미는 함께 시간을 보낸 후 개인공간에서 각자 휴식을 취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4.jpg 입니다.

스튜디오에서 이를 지켜보던 박미선은 “저렇게 따로 쉬면 완벽하게 쉴 수 있을 것 같아”라고 말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5.jpg 입니다.

이에 윤보미는 “숙소에서는 쉬어도 소리도 다 들리니까 사실 진짜 제대로 쉬는 느낌을 못 받았는데 확실히 분리가 돼있으니까 쉴 때 제대로 쉴 수 있는 게 좋더라고” 말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6.JPG 입니다.
이하 윤보미 인스타그램

한편, ‘나의 판타집’은 출연자가 평소 로망으로 꿈꾸던 ‘워너비 하우스(판타집)’와 똑같은 현실의 집을 찾아, 직접 살아보면서 자신이 꿈꾸는 판타지의 집을 구체화하는 과정을 담은 관찰 프로그램으로 알려졌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7.JPG 입니다.

[저작권자 ⓒ투데이사건사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