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취도 없이 고통스럽게…’ 유기견 100여 마리 ‘불법 안락사’ 의혹 받고 있는 순천 동물병원

 전남 순천 A 동물병원에 유기견이 갇혀 있는 모습 / 대한동물사랑협회

전남 순천의 한 동물병원이 유기견 100여 마리를 불법으로 안락사했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순천 한 동물병원에서 발견된 유통기한이 넘은 약품 / 뉴스1

또한 지자체 지원금을 가로챘다는 주장까지 제기돼 동물단체는 해당 병원 원장을 횡령, 약사법 위반 등의 혐의로 경찰에 신고했다.

기사와 무관한 사진 – 클립아트코리아 (이하)

지난 13일 대한동물사랑협회 등 동물단체는 “순천 A 병원에서 지난해 5월부터 12월까지 100마리가 넘는 유기견이 불법으로 안락사됐다”며 “이 과정에서 마취 등 고통을 최소화하는 방법을 따르지 않고 마구잡이로 진행하는 등 절차를 지키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들은 “2017년부터 지난해 말까지 동물보호 관리시스템에 등록된 순천시 직영보호소의 유기견 안락사 숫자는 132두였다”며 “지난해 A 병원에서 고통사 시킨 유기견 중에 동물보호 관리시스템에 등록된 유기견은 없었다”고 지적했다.

또한 동물단체는 해당 병원이 순천시로부터 유기견 1마리당 18만 6천 원의 지원금을 받았지만, 이를 횡령하기 위해 절차를 지키지 않았다고 토로했다.

“병원 원장은 반려동물에 사용된 주사기는 물론 일회용 수술용 칼, 봉합실, 수액 줄과 나비 바늘도 재사용했다”며 “순천시에서 지원한 백신을 일반 반려동물에게 접종시키며 접종비를 받아 부당 이득을 취했다”고 밝혔다.

동물단체는 병원 원장을 마약류관리법, 동물보호법, 약사법, 횡령, 조세포탈 등의 혐의로 순천경찰서에 고발한 상태로 알려졌다.

기사와 무관한 사진 – AP연합뉴스

이은주 대한동물사랑협회 대표는 “A 병원이 단 한 번도 적발되지 않은 것은 순천시 내부 조력자가 있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이어 “순천시와 위탁 계약을 한 다른 동물병원까지 포함하면 불법 안락사 숫자는 더 많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며 “불법 안락사 실태와 지원금을 부당으로 수령한 사례에 대해 전수조사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기사와 무관한 사진 – 연합뉴스

반면 해당 병원은 사실무근이라며 법적 대응을 준비하고 있다고 한다.

이에 따라 순천시는 유기견의 인도적 처리가 규정대로 이뤄졌는지와 부당 진료 행위는 없었는지 확인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