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부분의 혐의 부인 중’ 승리, 손님과 시비붙자 조폭 불러 응징…군 재판 중 추가 기소

뉴스1

그룹 ‘빅뱅’의 전 멤버 승리와 유인석 유리홀딩스 전 대표가 특수폭행교사 혐의를 추가로 받아 기소됐다.

연합뉴스 (이하)

이에 폭력조직까지 연루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잇따르고 있다.

14일 오전 경기 용인시 소재 지상작전사령부 보통군사법원에서 승리의 성매매 알선, 횡령, 특경법 위반 등 혐의 관련 7차 공판이 열리게 됐다.

이날 재판에서 승리의 성매매 알선 혐의 관련 증인 신문이 예고되어 있었다.

그러나 이에 앞서 승리에게 ‘특수폭행교사’ 혐의가 추가된 사실이 알려졌다.

군 검찰에 따르면 승리는 2015년 12월 30일 서울 강남의 한 포차에서 지인들과 내실에서 술을 마시던 중 자신이 있던 방을 열어본 손님과 시비가 붙었다고 한다.

항의 과정에서 또 다른 손님과 시비가 붙자 격분해 유인석 등이 포함된 단체채팅방에 이 사실을 알리게 된 것이다.

이후 유인석은 평소 알고 지내던 모 폭력조직 조직원을 불러 피해자들을 주점 뒷골목으로 불러 욕설을 하고 휴대폰을 빼앗기 위해 팔을 잡아당기거나 위협하는 등의 행위를 했다고 군 검찰은 전했다.

또한 “피고인 이승현은 유인석과 공모해 자신의 위력을 과시하며 피해자들을 위협했다”며 “이에 따라 교사 공동정범으로 기소했다”고 밝혔다.

이에 승리 변호인 측은 “공소사실을 부인한다”며 “자세한 내용은 의견서를 제출하겠다”고 짧게 답했다고 한다.

지난 2019년 2월 불거진 일명 ‘버닝썬 사태’의 핵심 인물로 지목된 승리는 17차례 경찰 조사 끝 지난해 초 불구속 기소된 바 있다.

승리는 성매매알선, 성매매, 성폭력범죄의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상습도박, 외국환거래법 위반, 식품위생법 위반, 업무상 횡령,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횡령 등 총 8개 혐의를 받던 중 이날 특수폭행교사혐의가 추가되어 혐의가 9개로 늘어났다.

승리는 다수의 혐의 중 외국환거래법 위반 혐의만 인정하고 나머지 혐의에 대해서는 부인하고 있는 상황이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