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은 얼마든지 줄게 그러고 있어” 얼굴에 침 뱉고 주먹질까지… 입주민에게 폭행당한 경비원

5b684c79-fbb3-4dbf-97b4-ed066b6c0242
mbc 뉴스데스크

또 다시 입주민이 경비원을 폭행하는 사건이 벌어져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 14일 MBC ‘뉴스데스크’는 11일 김포의 한 아파트에서 벌어진 사건을 보도했다.

article
뉴스1

공개된 CCTV 영상에서는 한 벤츠가 아파트 차단기가 올라가지 않자 후진한 뒤 멈춰 섰고 이윽고 조수석에서 한 남성이 내려 경비실로 향한다.

이후 남성은 경비원에게 난동을 부리기 시작했고 이에 다른 경비원 2명이 더 왔지만 속수무책이었다. 남성은 자신이 입주민인데 타고 온 차의 출입을 막는 것이 부당하다며 소란을 피웠는데 해당 아파트는 미등록 차량은 다른 쪽 출입문을 이용해야 하는 원칙이 존재했다.

263349f2-8f69-4632-bbfb-b305905838cc
mbc 뉴스데스크

그러나 남성은 분노를 참지 못하고 킥보드로 경비원을 위협하고 심지어 얼굴에 침을 뱉고 주먹을 휘둘렀다. 이에 경비원은 바닥에 쓰러졌고 폭행은 10분이 넘도록 이어지다 경찰이 출동한 뒤에야 끝이 났다.

이 사건으로 경비원 한 명은 코뼈가 부러졌으며 다른 한 명은 갈비뼈에 금이 갔다. 피해 경비원은 취재진에게 “한 대 맞고 쓰러지고 나서 저쪽에 있었는데 (몸이) 사시나무 떨리듯 떨리더라. 맞는 순간 숨 못 쉬고”라고 전하며 당시를 회상했다.

d371bc45-5b38-4e2f-9612-7434ed340d68
mbc 뉴스데스크

다른 피해 경비원은 “(입주민이) ‘내가 돈이 많은데 니들이 원하면 얼마든지 줄 테니까 그러고 있으라’는 둥… 넘어져 있는데 그런 식으로 계속 얘기하고 있더라”고 당시 상황을 털어놨다.

한편 난동을 부린 입주민은 37살 남성으로 경찰은 폭행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신청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article-34
뉴스1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