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뿌린 축의금이 얼만데..” 양준혁 예비신부가 밝힌 결혼식 포기 못하는 이유 (영상)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8c8be8a-b8e9-4371-aebc-7bcd2dac9207.jpg 입니다.
살림남

양준혁 예비신부 박현선이 코로나 시국에도 결혼식을 포기 못하는 이유를 고백했다. 지난 12월 14일 방송된 채널A ‘Bye Seoul 여기, 살래?!’에는 양준혁, 박현선 예비부부가 출연했다. 이날 두 사람은 얼마 남지 않은 결혼식을 두고 각종 준비에 나섰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1-01-20%2B15%253B56%253B35.PNG 입니다.
여기 살래 (이하)

청첩장을 준비하던 박현선은 “사실 코로나 때문에 손님들도 부담될 거고 우리도 초대하는 입장에서 조금 부담이 되지 않냐”라며 말을 했다. 하지만 이내 박현선은 본심을 드러냈다. 그는 “근데 또 결혼식을 안 할 수도 없고. 오빠가 뿌린 돈만”이라 말끝을 흐렸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1-01-20%2B15%253B56%253B39.PNG 입니다.

결혼식을 올려야 그간 양준혁이 지인들에게 줬던 축의금을 돌려받을 수 있다는 계산에서 한 말이었다. 양준혁은 “(축의금만) 수억 원대다”라고 밝혔고, 박현선은 “그래도 축하해 주시면 감사하다”라고 밝혔다. 이어 양준혁은 “온라인이라는 좋은 시스템이 있기 때문에 잘 활용할 수 있게끔 연락을 잘 취해야 한다”라며 계좌이체를 언급하기도 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1-01-20%2B15%253B56%253B42.PNG 입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1-01-20%2B15%253B56%253B47.PNG 입니다.

그러자 박현선은 “누가 축의금을 제일 많이 낼 거 같냐”라고 물었고, 잠시 고민하던 양준혁은 이승엽 전 야구선수를 꼽았다. 양준혁은 이승엽이 결혼할 당시 200만 원 상당의 카메라 선물을 해줬던 것이다. 양준혁은 “지금으로 따지면 거의 천만 원이다”라고 덧붙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1-01-20%2B15%253B56%253B50.PNG 입니다.

한편 양준혁과 박현선은 19살의 나이차를 극복하고 올해 3월 부부의 연을 맺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unnamed.jpg 입니다.
인스타그램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