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 크는 수술 제가 직접 받아봤습니다” 155cm에서 하루 만에 185cm 된 남자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1-01-20%2B16%253B42%253B04.PNG 입니다.
The LimbplastX Institute


키 작은 사람들이 종종 하는 상상을 실현한 남자가 있다. 지난 18일(현지 시간) 온라인 미디어 ‘유니래드(Unilad)’는 농구 선수를 꿈꾸던 알폰소 플로레스(Alfonso Flores, 28)의 수술 일기를 소개했다. 알폰소는 어렸을 때부터 농구 선수를 꿈꿔왔지만 12살 때 성장이 멈춰 155cm(5ft 11)라는 작은 키를 갖게 됐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1-01-20%2B16%253B42%253B10.PNG 입니다.
The LimbplastX Institute


16년 동안 큰 키를 원했던 그는 7개월 전 키 크는 수술을 받기로 결심했다고 수술은 라스베이거스 ‘림브 플레스트 엑스 연구소(The LimbplastX Institute)’의 정형외과 의사 케빈 데비파사드(Kevin Debiparshad) 박사가 진행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1-01-20%2B16%253B42%253B13.PNG 입니다.
The LimbplastX Institute


먼저 케빈 박사는 알폰소의 다리뼈를 분리한 다음 그사이에 연장봉을 삽입해 틈을 벌렸다. 여기에 인공 뼈를 삽입해 점차 늘려가는 방식으로 수술을 진행했으며 수술 시간은 약 1시간이 소요됐다. 그리고 하루아침에 알폰소는 30cm의 키를 얻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c004340232.jpg 입니다.
클립아트 코리아 (이하)

185cm가 된 알폰소는 이제 더 이상 농구 선수를 꿈꾸진 않는다고 한다. 대신 농구 선수만 한 키가 됐다는 사실에 크게 만족한다 밝혔다. 알폰소는 “오랫동안 바라왔던 것을 드디어 해냈다”고 기뻐하며 “수술이 생각했던 것만큼 고통스럽지 않다”고 후기를 전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tica114j17070099.jpg 입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trd022tg13838.jpg 입니다.

또한 “걷는 방법을 연습하고 있으며 하루하루 고통이 줄고 있다”고 덧붙였다. 자신과 같은 수술을 고려하고 있는 다른 사람에게 알폰소는 “자신을 돌아보고 천천히 고민해보길 바란다”며 “수술 후 팔·다리 사용을 조심하면 좋은 몸매를 유지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yaytg268107.jpg 입니다.

[저작권자 ⓒ투데이사건사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