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 “도쿄올림픽 7월 예정대로 열릴 것. 다른 대안 없어”

0004502991-001-20200305082817542
뉴스1

지난 21일 일본 교토통신에 따르면 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이 이번 여름에 도쿄올림픽이 예정대로 열릴 것이며 다른 대안은 없다고 말했다.

image
뉴스1

이날 바흐 위원장은 교도통신과의 단독 화상 인터뷰에서 “현시점에서 도쿄올림픽이 오는 7월23일 도쿄의 경기장들에서 개막하지 않을 것이라고 여길 이유가 없다”며 “이는 ‘플랜 B’가 없는 이유이자 우리가 올림픽 경기들을 안전하고 성공적으로 치르는 데 전념하는 이유”라고 설명했다.

17-CNOSF-5-2020-2020-3-17-1
뉴스1

다만 “IOC는 유연해야 하며 (올림픽에) 관여하는 사람들의 생명을 보호하기 위해 희생할 필요가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는데 이에 대해 교도통신은 관중 수를 줄일 수 있음을 시사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바흐 위원장은 “안전이 우선”이라며 “안전과 관련해선 금기가 없다”고 강조하며 내년 베이징 동계올림픽 역시 계획대로 진행될 것이라고 밝혔다.

02
온라인커뮤니티

한편 일본에서는 최근 코로나19가 재확산되면서 올림픽을 다시 연기하거나 무관중으로 진행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교도통신이 지난 9~10일 실시한 전국 전화 여론조사 결과, 응답자 35.3%는 도쿄올림픽에 대해 “중지(최소)해야 한다”, 44.8%는 “재연기해야 한다”고 답한 것으로 드러났다.

2020-27-19-1-2020-3-27-1
뉴스1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