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 안에 사람 있는데..’ 차에 불 붙자 망설임 없이 ‘맨몸’으로 차 창문 부숴 운전자 구조한 경상도 상남자들 (영상)

유튜브  ‘YTN news’ (이하)

“여기 사람이 있어요!!!”

경상북도 안동시의 한 시내에서 한 운전자가 의식을 잃은 채 시민들에게 발견됐다.

검은 연기와 함께 불길이 치솟았지만 이들은 의식을 잃은 운전자를 구하기 위해 계속 노력했다.

지난 26일 경상북도 안동시에서 사고로 기절한 운전자를 위해 맨몸을 던져 구해내는 시민들의 모습이 담긴 영상이 제보됐다.

영상에 의하면 안동시의 한 거리에서 하얀색 차량이 갑자기 벽을 박고 멈춰 섰다. 이 차량은 시동이 켜진 상태에서 엑셀이 계속 돌아가고 있었다.

사고가 난 차량의 모습을 본 시민들은 다급히 나와 차 안을 확인했는데, 이들은 해당 건물에서 일하던 직원들이었다.

하지만 창문을 두드려보아도 사람은 나오지 않았고 크게 불러보아도 대답 없이 조용했다.

심각함을 느낀 이들은 차 창문을 깨고 안을 보았다. 놀랍게도 그곳엔 사람이 기절해 있었던 것이다.

의식을 잃은 운전자를 발견한 시민들은 한 치의 망설임 없이 그를 구하기 위해 힘썼다. 창문을 발로 차고 망치로 부수기도 했다.

이들은 운전자를 구하기 위해 몸을 아끼지 않았고 그 과정에서 부상을 입은 사람도 있었다.

곧이어 사고가 난 차량에는 불길이 솟구쳤지만 그들은 운전자를 구하기 위해 행동을 멈추지 않았다.

소화기를 꺼내와 화재를 진압하면서 불길에 뛰어들었고, 그 덕분에 운전자는 무사히 구조될 수 있었다.

해당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이들을 ‘영웅시민들’, ‘경상도의 영웅들’이라고 부르며 위험한 상황에도 발 벗고 나선 경상도 상남자들의 용기에 많은 이들이 박수를 보내고 있다.

소중한 한 생명을 구해낸 상남자들의 모습을 영상으로 확인해 볼 수 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