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인 엄마, 아빠가 ‘한국문화’를 배운 감동적인 이유 “한국에서 입양한 아이가..” (영상)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dongyoon.jpg 입니다.
Mel Datugan 유튜브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지난해 9월 유튜브 채널 ‘Mel Datugan’에 올라온 영상이 재조명된다. 해당 영상은 유튜버인 멜과 셰인 부부가 한국의 명절 추석을 기념해 올린 것으로 다양한 한식을 요리하는 모습이 담겨있다.

부부는 지난 2018년 4월, 두 살배기 한국인 아이 줄리안 동윤 다투간을 입양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q57ta7sboc6171u57q7.jpg 입니다.
Mel Datugan 유튜브

아이를 소개하는 영상에서 부부는 동윤이가 한국인으로서 정체성을 잃지 않길 바랐고 이에 아이의 친어머니가 지은 한국 이름을 미들네임에 넣었다고 밝혀 보는 이들의 가슴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추석을 기념해 만든 부부의 영상에는 이런 부부의 마음을 그대로 전해준다.

위탁모가 한국을 떠날때 준 한복을 동윤에 입힌 엄마 멜은 아이를 위해 한국인도 어려워하는 한복 고름 매는 법까지 공부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n1000257979whfpw1ej4.jpg 입니다.
Mel Datugan 유튜브

이후 남편 셰인과 첫째 아들 루카가 집에 귀가한 후 멜은 본격적으로 한식을 요리한다. 첫 번째 음식은 간단하게 먹기 좋은 한국인들의 소울푸드 ‘김밥’이었다.

이후 멜은 짭조름한 맛이 일품인 잡채까지 요리한 후 미리 공수해 온 송편, 김치까지 준비해 명절 한 상을 차려낸다. 덕분에 동윤이와 가족들의 얼굴에서는 웃음이 떠나가지 않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g6916oby905li02v10wf.jpg 입니다.
Mel Datugan 유튜브

하지만 동윤이와 가족들이 처음부터 이렇게 자연스럽게 지낸 것은 아니었다. 대부분의 입양아처럼 동윤이 또한 멜·셰인 부부와 미국으로 향한 뒤 낯선 환경 탓에 힘겨워하며 밤마다 울음을 터뜨렸다.

그러나 멜과 셰인은 조급해하지 않고 천천히 진심을 다해 아이를 대했고 온 정성과 사랑을 쏟은 덕분에 동윤이는 마음을 열었고 이들은 한 가족이 되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g6vx5vww2fe3l14awfm9.jpg 입니다.
Mel Datugan 유튜브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