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근마켓에서 구매한 화장대 서랍에서 600만원 나온 사연

1
MBN ‘종합뉴스’

지난 23일 MBN ‘종합뉴스’에서는 당근마켓을 통해 구매한 화장대에서 600만 원을 발견한 여성 A씨의 사연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서울에 사는 A씨는 중고거래 앱인 당근마켓을 통해 화장대를 구매했다고 한다.

2
MBN ‘종합뉴스’

화장대를 청소하다가 서랍이 잘 안 닫혀 안쪽을 살펴보니 작은 상자가 하나 있었다고 하는데 상자에서는 현금과 수표가 들어 있는 봉투 여러 개가 발견됐다고.

봉투에서 나온 금액은 600만 원으로 상당 수준의 금액이었다.

3
MBN ‘종합뉴스’

하지만 이를 발견한 A씨는 기쁜 마음보다는 겁이 났다고 하며 개인 대 개인으로 처리하면 혹시 문제가 생길까, 자개장 싣고 바로 경찰서로 향해 신고했다.

경찰은 가구를 판매한 B씨에게 연락을 했고 화장대의 원래 주인이 맞다는 게 확인됐는데 이틀 만에 현금은 B씨에게 전달됐다.

4
MBN ‘종합뉴스’

B씨는 “돌아가신 어머니가 사용하던 물건인데, 돈을 화장대 구석에 보관하고 있었던 것 같다면서 가족들도 돈이 있다는 걸 전혀 몰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돈과 함께 어머니의 흔적이 있는 메모도 함께 찾게 돼 정말 다행이라며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고.

한편 분실한 물건이나 실수로 전달된 물건을 갖게 됐을 경우에는 반드시 원래 주인에게 돌려줘야 하는데, 점유이탈물을 돌려주지 않거나 경찰에 신고하지 않을 경우, 1년 이하의 징역이나 3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할 수 있다.

5
MBN ‘종합뉴스’

[제보 및 광고 문의 all@todaysgsg.co.kr]
[컨텐츠 관련 문의 all@todaysgs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