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겨울 독감걸린 아들 베란다 찬물욕조에 넣어 방치…결국 저체온증으로 사망

5d48375a-d1c0-4b0f-8929-cc4c3a94e33c
뉴스1

한겨울 영하 3도의 날씨에 지적장애를 앓고있는 의붓아들을 베란다 욕조에 가둬 방치하다 숨지게 한 계모에게 징역 12년의 중형이 확정됐다.

23일 대법원 1부(주심 김선수 대법관)에서 아동학대치사 등의 혐의를 받고 있는 계모 유모씨에 징역 12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2525021-eb84a4e38594ebb894-1594309815
뉴스1

유씨는 지난 2020년 1월 재혼한 남편 A씨의 아들 B군(당시 8세)이 “말을 듣지 않는다”며 베란다에 유아용 욕조를 두고 찬물을 가득 채운 뒤 B군의 옷을 벗겨 속옷만 입은 상태로 욕조에 들어가게 했다.

Ice-In-A-Bucket
뉴스1

당시 기온은 영하 3.1도로 추운 날씨에 B군은 독감에 걸려 몸이 약해진 상태였지만 유모씨는 B군에게 겁을 주며 2시간이 넘는 시간동안 베란다 욕조 속에 방치했고, B군은 결국 저체온증으로 사망했다.

6-19-14-2-50-3-12-2020-9-14-1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뉴스1

유씨는 아동학대치사 혐의로 1심에서 징역 6년형을 선고 받았지만 “형이 무겁다”며 항소했고, 이어진 재판부는 2심에서 1심을 파기하고 징역 12년을 선고했다.

efe528ec-4ce9-44df-a9a0-4c30d38d3357
뉴스1

유씨는 지난 2016년 1월과 5에도 B군의 눈과 배, 얼굴 등을 때려 각 아동보호사건 송치 처분을 받은 바 있으며 재혼한 남편 A씨와의 불화를 겪은 후 B군을 심하게 학대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강수지 기자 ksj@cmmk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및 광고문의 sm@cmmkt.co.kr]
[콘텐츠관련 문의 sm@cmmkt.co.kr]